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척시, 태풍‘미탁’ 피해지역 집중 방역 돌입

기사승인 2019.10.09  02:35:08

공유
default_news_ad1

- - 초곡리, 오분리, 호산리 등 침수로 인한 수해지역에 집중 방역 실시

삼척시보건소는 방역반을 편성하여 초곡리, 오분리, 호산리 등 침수로 인한 수해지역에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동지역과 시가지 전역에도 대대적인 방역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다.

[강원신문=황미정 기자] = 삼척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하여 집중 방역을 실시함으로써 감염병 발생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삼척시보건소는 보건기관 및 민간소독업체 위탁으로 방역반을 편성하여 초곡리, 오분리, 호산리 등 침수로 인한 수해지역에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동지역과 시가지 전역에도 대대적인 방역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다.

특히, 침수지역을 비롯한 축산농가, 공중화장실, 다세대주택 정화조 등 위생환경 취약지를 집중적으로 살균‧소독함으로써 감염병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철저를 기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현재 태풍피해지역은 위생환경 취약으로 인한 감염병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안전한 물과 음식섭취 및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복구완료시까지 방역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나가겠으며 수해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감염병 질환 예방 홍보‧교육을 강화하여 감염병 발생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황미정 기자 gw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