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강원도당, "강원민심 외면하는 민주당 지도부는 각성하라"논평 발표

기사승인 2019.10.08  23:27:47

공유
default_news_ad1
[강원신문=박수현 기자] =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원회관 306호에서 강원도와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강원도 지역현안 해결과 내년도 예산 확보 방안 등에 대하여 논의한것과 관련하여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8일 논평을 내고 "최근 중앙정부 부처의 어깃장으로 도 주요 숙원 사업이 줄줄이 무산∙지체가 계속되면서 도민들의 소외감과 분노가 극에 이르렀음에도 이에 대해 집권여당 지도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여전히 안일한 인식을 하고 있음을 그대로 보여주었다"라고 논평을 발표했다. 다음은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의 논평 전문이다. <편집자 주> 

여전히 강원민심 외면하는 민주당 지도부는 각성하라!

어제(7일) 민주당지도부와 강원도가 개최한 ‘강원도 예산정책협의회’ 내용을 접한 도민들은 허탈감을 넘어 분노를 금치 못하는 상황이다.

최근 중앙정부 부처의 어깃장으로 도 주요 숙원 사업이 줄줄이 무산∙지체가 계속되면서 도민들의 소외감과 분노가 극에 이르렀음에도 이에 대해 집권여당 지도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여전히 안일한 인식을 하고 있음을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해찬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환경 현안과 국방 문제, 당정 협의를 통해 연말에 해결”, 내년 국비확보와 관련해서는 “더 이상의 요구가 없을 정도로 반영, 역대 최대 규모” 발언은 상처 입은 도민들의 가슴에 소금을 뿌린 격이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무산, 춘천-속초간 동서 고속철도 건설 지연, 평창 동계올림픽 시설 사후 활용 문제, 원주∙횡성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방안 등 지역주민과 도민의 오랜 숙원사업과 관련해서는 도민의 바램을 거스르면서, 지역 주민의 희생을 강제하는 수도권 전력 공급용 고압 송전탑 건설은 지역 주민들과 충분한 협의도 없이 강행 추진해 도민들의 인내는 이제 폭발 직전의 상황에 이르고 있다.

당장 모레(10.10) 양양에서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를 대규모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하지 않는가?

이러한 시기에 집권여당 지도부와 집권여당 도지사, 도내 선출직 단체장등이 한자리에 모였으면 각 현안에 대해 구체적인 해결 방안을 진지하게 논의하고, 향후 로드맵을 제시했어야 한다.

지난 3월 도청에서 개최한 동일한 예산정책협의회 당시 약속했던 현안사업 중 현재 해결 된 것이 무엇이 있는가?

더 이상 확보할 국비사업이 없다면서 ‘예산정책협의회’를 하는 것은 대놓고 도민을 기만한 행위이다.

집권여당이 이같이 ‘진정성 없는 보여주기 회의’ 식으로 일관하다가는 도민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

집권여당 민주당 지도부뿐만 아니라 민주당 소속 강원도지사∙단체장은 도민들에 대해 공동의 무한 책임이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도지사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은 민주당 지도부의 ‘홀대’에 굴하지 말고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끊임없이 지도부를 설득해 줄 것을 촉구한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강원도의 ‘낙후’, ‘소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도민의 뜻을 받들어 예산, 입법 등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임을 약속드린다.

2019. 10. 08.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박수현 기자 gwnews@daum.net

<저작권자 © 강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